본문 바로가기

[던킨앤도넛츠] 레몬그린티와 먼치킨으로 저녁 끝~

by oneday story 2018. 3. 15.

 

네일 받으로 가는날, 시간이 조금 남아서 던킨앤도너츠에 들렸다.

오랜만에 먹는 던킨.

그 동안 살찐다고 잘 안갔는데 너무너무 배가 고팠다.

 

 

음료로 주문한 가격 3,800원짜리 레몬그린티는 칼로리가 0칼로리라 주문하였다.

처음 티가 우러나오기 전 상큼한 레몬향이 나다가 먹다보니 차가 우러나와 향이 점점 묵직해졌다.

 

나쁘지 않은 맛이었다.

 

 

그리고 300원짜리 먼치킨들도 함께 먹었는데 옛날에 먹던 그 맛이 아니라 실망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