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창 올림픽] 스켈레톤 규칙과 윤성빈 선수 금메달

by oneday story 2018. 2. 16.

 

 

윤성빈 선수(24세)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새로운 '스켈레톤 황제'로 등극되며 역대 스케레톤 경기를 통틀어 가장 압도적인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윤성빈은 남자 스켈레톤에서 1~4차 시기 합계 3분 20초 55의 기록으로 니키다 트레보프(러이사 출신 올림픽 선수 3분 22초 18)를 제치고 우승했습니다.

 

윤성빈의 1초 63의 격차는 역대 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역사상 가장 큰 것입니다.

 

 

스켈레톤( Skeleton) 이란?

 

한 명의 선수가 머리를 정면으로 향하여 엎드린 자세로 활주용 썰매를 타고 경사진 얼음 트랙을 빠른 속도로 미끄러져 내려오면서 속도감을 즐기는 겨울 스포츠로 활강시 선수가 받는 중력은 최대 5G에 달한다고 한다.

 

우주왕복선이 이륙할 때 중력가속도가 3.2G이며 스켈레톤 보다 더 빠른 루지의 경우 같은 조건에서 최대 7G까지 올라간다고 한다.

 

스켈레톤 트랙

 

 

시속 120km 이상으로 곡선과 직선 등으로 이뤄진 1,200m 이상의 트랙을 내려오며 총 4 차례 활주, 시간을 합산해 순위를 정하게 된다.

 

스켈레톤은 1800년대 스위스 장크트모리츠에서 영국식 스포츠인 크레스타 런을 변형하여 즐기던 것에서 유래되었다. 스켈레톤 장비에는 방향이나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 장치가 없다.

 

스켈레톤은 1928년 생모리츠 동계 올림픽 때 정식 종목으로 지정됐지만 위험한 종목이라는 이유로 이후 제외됐다. 1948년 잠깐 부활했으니 다시 제외됐다.

 

하지만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 올림픽 때 영구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고, 여자부 경기도 추가 됐다.

 

 

 

 

루지와 스켈레톤의 차이점.

 

스켈레톤은 머리를 얖으로 향하게 엎어져서 타고 루지는 발이 아래로 하게 한 다음 누워서 진행한다.

 

스타트방법

 

스켈레톤은 썰매를 밀고 달려가다 올라타는 반면 루지는 올라탄 채로 양 옆에 있는 손잡이를 잡아 밀고 당기다가 그 반동을 이용해 출발한다. (그래서 루지는 봅슬레이, 스켈로톤과는 달리 전용 스타트 지점이 있다)

 

스켈레톤은 남녀 1인승 경기만 있으며, 루지는 남자 1인승, 여자 1인승, 2인승, 팀 릴레이 등 4종목이 있다.

 

속도 차이는 기본적으로 스켈레톤이 평균 110km 후반에서 120km 초반이 나오며, 루지는 최대 140km 까지 나온다고 한다.

[ 출처 - 평창 동계 올림픽 체육기자 연맹 ]

댓글0